08NOV2016

Yangon RGN 08:00 DD4231 (Nok Air) 09:45 DMK 13:15 bus 15:15 Phetchaburi

Phetchaburi 19:35 train 20:08 Cha-Am 22:39 train

아침엔 18개월 여행 마지막 날이었다는 사람을 봤는데 마치 예수 같은 느낌과 모습이었다. 어떤 경지에 다다라 도를 다 닦은 모습 같았다. 얘기를 길게 못 해봤지만 참 궁금하다. 새벽 택시로 공항에 갔더니 공항이 일을 안 하고 있었다. 그래서 1등 손님이 되었다. 폰을 찾지 못하고 뜨자니 마음이 허했다.

빨리 지나다니면서 사진으로 되새김질하는 타입인데 사진을 잃었으니… 인생도, 빨리빨리 살면서 나중에 뭐 한다고 그러다가 뭔가 확 무너지면, 뭐한 건가? 어쩔 텐가? 이런 생각을 하면서 오후에 펫차부리를 돌았다.

6년 전 말레이시아 친구 피르와 연락을 하여 차암 해변에서 만나기로 했다. 피르는 피곤한데도 잠깐 얼굴이라도 본다고 결국 어렵게 만났다. 고생하는 마음이 확 느껴졌다. 배낭여행객더러 숙소까지 오라고 한 걸 잠시나마 얄밉게 생각했던 나 자신이 부끄러웠다. 얼마나 마음고생하고 타국에서 사람이 그리웠을지 말을 안 해도 알 수 있었다. 그를 먼저 보내고, 시간을 길게 보낼 수 있는, 출발이 늦은 버스가 아닌, 기차를 기다리고 있다.

Advertisements

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