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6NOV2016

Ko Lipe 11:00 Tigerline Ferry 13:30 Langkawi

Langkawi 15:00 Langkawi Ferry 18:10 Pinang

미리 사둔 빵을 먹고 일찌감치 보트 체크인과 출국심사를 받았다. 태국 내에서 항해할 때와 다르게 경치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배는 아니었다.

랑카위에 내려 입국심사는 모두 가방 전체를 열어 보이는 것밖에는 간단했다. 입국카드작성조차 필요없다는 거였다. 어쨌든 심카드를 마련하고 식사를 하니 랑카위 깊숙한 곳을 돌아볼 시간은 없었다. 애초부터 별 관심이 없었다. 그저 배편으로 안전하게 국경을 넘기 위함이었다. 서둘러 피낭으로 향했다.

도와주려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기분 나쁠 정도까진 아니지만, 관심이 지나치다는 느낌도 받았다. 중국인 같은데 말레이 사람이라거나, 또 무슬림도 많아 보여서 태국 동서로 이웃한 나라들과는 느낌이 확 다르다.

피낭을 밤에 둘러보니 영국 식민지 영향으로 유럽풍이어서 종잡을 수가 없다. 내일 관광하면서 잘 둘러봐야겠다.

Advertisements

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