31DEC2016

Auckland AKL 07:20 JQ202 (Jetstar) 09:00 SYD Sydney

[no photos taken]

새벽에 공항버스를 타려는데, 두 명은 잘못 가르쳐주고 세 번째 사람은 일부러 놀리는 것 같았다. 그러다 공항버스를 발견해 세웠는데 기사가 훈계를 했다. 나도 덩달아 화를 냈다. 나중에 알고 보니 그 기사는 인도 출신인데 옛날에 백인한테 비슷한 상황 겪어서 나를 버려두고 싶지 않았단다. 다른 승객들에게도 진실로 친절히 노력하는 사람이었다. 나는 내릴 때 고맙다고 인사했다. 아마 폰 고장으로 예민했던 것 같다.

침대에서 1시간밖에 못 잤는데 비행기에선 3시간쯤 잤다. 시드니에는 지연은커녕 도리어 일찍 도착했다. 저스틴과 약속을 이상 없이 지킬 수 있었다. 친구 전화로 부모님과 통화를 했는데, 폰 고장 상황이라 내가 돈 돌리기를 못하니, 급히 자금을 부쳐 받기로 한 게 나인 걸 확인했다. 부모님 목소리가 딱 가라앉으니 나 역시 기분이 좋진 않았다. 그래도 당장 여정대로는 다니고 뒷일은 나중에 생각하자. 이런 자세도 내게는 좀 필요하다.

친구와 페리로 북부 맨리를 방문해 해변에서 식사했다. 폰도 싼 곳을 데려가 줬는데, 동남아보다 비싸서 살 수 없었다. 사지 않기로 하고 QVB에서 헤어졌다. 올해 유독 어려움을 많이 겪은 것 같던데, 참 정이 많은 친구라 아쉬움이 컸다.

저녁에 혼자 새해맞이를 할 장소 더 록을 향해, 일찌감치 무료 명당을 잡아, 자정 넘어 돌아왔다. 불꽃놀이는 명불허전이었지만, 혼자 본 게 아쉽다.

Advertisements

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