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8JAN2017

Moalboal 07:00 pickup 10:30 Cabilao SCUBA{House Reef South, 3-Coco}

[no photos taken]

7시 픽업으로 아르가오 항에 차로 이동하고, 거기서 다이빙 보트로 한 시간 풍랑을 뚫고 이동했다. 그 정도 바람이면 배가 안 떠야 할 것 같은데, 다이빙 나가는 게 아닌 픽업이라 어렵게라도 데려온 모양새다. 까빌라오 섬은 어제 모알보알과 내일 갈 팡글라오에 한국인 샵들조차 모르는, 한국인에겐 안 알려진 곳인데 리프가 끝내줬다. 심지어 호주보다 나은 것 같았다.

그런데 이런 섬은 다이빙 끝나면 해 질 무렵부턴 할 게 전혀 없다. 귀국하면 여독 푼다고 많이 쉴 텐데, 슬슬 휴식도 미리 하게 된다. 다음 갈 곳에 픽업 연결 시간 확인 전화하는데, 영어 못하는 필리핀 사람이 내 예상보다 훨씬 많아서, 다른 동남아 나라와 마찬가지 어려움을 겪는다. 기분 나쁘게 “It’s just”를 앞에 꼭 붙이며 얼마밖에 안 한다고 말하는 것도, 호주 이전 동남아 때를 추억하는 리마인더가 되고 있다. 모기장 쳐진 침대는 처음인데, 모기도 들어온 줄 몰랐다가 여러 곳 뜯기고 새벽에 깨서 이 글을 쓴다.

Advertisements

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