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9JAN2017

Cabilao 09:00 sending 11:00 Tagbilaran pickup Panglao

[no photos taken]

배와 자동차로 탁빌라란 부두에 11시까지 보내졌다. 그런데 거기에 날 데려갈 픽업이 안 왔다길래, 차에 앉은 그대로 기다린 게 1시간이 되어갔다. 그랬더니 기사가 전하기를 12시 넘어가면 추가 요금 내랬단다. 나를 바보로 아나? 시간도 너희가 제안한 대로 했고, 너희들끼리 정한대로 따랐는데, 픽업끼리 못 만난 걸 왜 나한테 물리냐며, 못 낸다고 전하라고 했다. 12시가 넘어 내가 차에서 나와 직접 항구를 돌아보다가 이미 와있던 픽업을 발견했다.

앞 리조트에서 다음 리조트 픽업이 와있는 걸 몰랐대도 문제고, 알고도 자기네가 끝까지 데려다주고 추가 요금 받으려고 꼼수를 부리고 있던 것 같다. 심지어 어제는 전화 요금도 물려고 하는 등 여기엔 다 적지 않는 정황이 많았다. 그곳은 내가 여행 웹사이트에 상황을 상세히 공개하려고 한다.

어쨌든 팡글라오에 잘 도착해서 보니 날씨 탓에 오늘 다이빙은 못 한댔다. 내일 날씨가 안 좋으면 할 수 없이 그냥 떠나야 한다. 노트북을 빌려 내일 마지막 세부 시내 숙소를 잡고 보니 귀국이 코앞인 게 실감이 조금씩 더 난다.

Advertisements

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