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1JAN2017

Cebu CEB 17:35 5J128 (Cebu Pacific Air) 23:10 ICN

[no photos taken]

체크아웃이 12시라 오랜만에 알람을 안 맞추고 편히 잤지만, 새벽에 비가 세게 내려 깨기도 했다. 8시 반쯤 시내로 걸어나가 성당과 요새 그리고 박물관 정도를 둘러보고, 가장 유명하다는 쇼핑몰도 한 곳 가봤는데 한국 백화점 같고 별 특징은 없어 내 걸음이 아까웠다. 숙소로 돌아가 귀가 전 마지막 샤워를 하고, 가장 깨끗한 긴소매 귀국 복장을 갖춰 입었다.

공항은 관리가 제대로 안 되는 모양이었다. 공항세를 내야 하는데, 다 통과했다가 확인하는 곳에서야 그걸 알게 됐고, 영수증 없이 어떻게 여기까지 통과했냐고 지나가던 한국인이 말해줬다. 결국 도로 일정 구간 돌아가서, 현금 인출기에서 예상치 못한 수수료를 더 내니 기분이 별로였다. 어쨌든 탑승구까지 잘 와서, 이미 지연된 비행기를 바뀐 게이트에서 기다리고 있다.

세부 퍼시픽이 지연이 잦대서 조금은 예상도 했기에, 지연 자체는 이번엔 기분 나쁘진 않다. 어차피 마지막 귀국편이라 급할 게 전혀 없다. 공항에서 여유 있게 마지막을 즐기고 있다. 언제 또 이런 여행을 다음에 할까, 기대 반 걱정 반 그리고 오랜만에 귀국하는 설렘과 어제 내린 폭설 추위에 대한 걱정만이 조금씩 어우러졌다.

Advertisements

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