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6JAN2017

Singapore SIN

[no photos taken]

센토사를 포함해 싱가포르를 더 둘러보고 공항에 왔는데, 왜 내 비행기만 자꾸 지연되는 것만 같은지. 새벽 12:20 비행기가 02:30으로 2시간 넘게 지연됐다. 공항은 크고 훌륭해서 무료 인터넷으로 늦어진다고 픽업해줄 곳에 알릴 순 있었다.

사진이 없으니 기념품을 사려다가 딱히 원하는 게 없어 터미널 세 곳을 다 돌아다니는데 01시에 문을 다 닫는 거였다. 급히 한 곳에서 사려는데 돈이 조금 부족했다. 그러나 내 애처로운 표정을 보고 인도 출신으로 보이는 점원이 자기 돈을 보태줘서 살 수 있었다. 참 아름다운 기억이 아닐 수 없다.

싱가포르는 다른 무엇보다도 배가 꽉 찬 바다의 모습이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다. 물 반 배 반, 놀랍도록 많이 있다. 지리적 요점을 잘 살려 잘 살아가는 모습이 보기 좋다.

15JAN2017

Darwin DRW 06:00 3K162 (Jetstar Asia) 09:00 SIN Singapore

[no photos taken]

2시간 자고 일어나보니 룸메이트는 잠이 안 오는지 방 밖에서 길거리 사람들 구경하고 있었다. 길거리에 아직도 술 먹는 사람들 보니 기분이 묘했다. 서울에선 보통 아직 잠 안 잔 쪽에 해당할 내가 벌써 일어나다니.

공항에 줄 선 다음부턴 이미 싱가포르에 있는 것 같았다. 승객도 승무원도 싱가포르 사람들 같았다. 창밖 수많은 화산섬을 지나쳤다. 그 중엔 내가 들렀던 티모르, 플로레스 섬도 있을 거다. 엊그제 같은데 벌써 한 달도 더 됐다. 북쪽으로 올라오면서 차곡차곡 되새기며 싱가포르에 닿았다.

이 좋은 곳을 스톱오버로 방문하려고 미루다가 이제야 오게 됐다. 만나려던 지인은 알고 보니 생일이라 못 만났다. 그래서 준비된 티켓은 없었는데, 비엔날레를 하길래 그 티켓으로 주요 갤러리는 다 들르고, 국립박물관은 태국에서 만든 가짜 국제학생증으로 반값에 들어가고, 싱가포르라 있을 만한 아시아 문명 박물관이라는 곳은 현지인인 척 무료입장하니, 총 21달러에 실내 볼거리를 다 봤고, 양뿐 아니라 내용의 질도 세계적 수준이라 대단히 만족스러웠다.

전철도 일일권이나 충전식 카드 모두 필요 없었다. 일반권에 탈 때마다 충전하는 게 더 쌀 것 같았다. 크면서도 알찬 도시다. 정작 이들의 역사는 별것 없어도, 무역항으로 발달했기에 남들 것 특징을 비교 대조하게 잘 모아뒀다. 동남아 본토와 인도네시아 각 섬, 즉 시암, 버마, 말레이, 스리위자야, 자와 섬에 나라 등이 자웅을 겨룰 때 작은 어촌에 불과하던 싱가포르가 지금 이렇게 번영하니, 중국 단둥과 북한 의주가 떠오르기도 했고, 한편으론 영국 등 유럽의 범세계적 영향력을 새삼 확인하는 조금의 걱정 또한 없지 않았다. 내일은 차이나타운, 리틀인디아, 아랍쿼터, 등을 돌며 내 생각의 부족한 부분을 보충하려 한다.